참석 명단 (현 : 신풍131명, 전체 403명)

사무실 구 자료 업로드

참석 명단 (현 : 신풍131명, 전체 403명)

교인 1 267 2022.07.08 17:24

 

22.08. 집회참석명단

 

신풍: 130 (장년 71, 중간 27, 주교 32)

장년: (:26, : 45 )

* 남반: 이영인, 오영근, 김행렬, 안성민, 김희락, 김 신, 김진영, 장주형, 오수영오수인

        오일균, 최종호, 추정욱, 김길용, 이영수, 이만승, 이정진, 이승진,안응규, 김동진

        최원규, 김영현, 박종규, 이강준, 유영호, 윤영삼

 

* 여반: 오은정, 김현숙, 조말순, 정영희, 이태영, 김지은, 오정화, 김진화, 김진원,장현주

        김자향, 이혜현, 오귀례, 김명선, 한순희, 정현자, 김정희, 최미자문회순, 임연숙

        오애린, 이순금, 오은아, 추외솔, 김은빈, 지이은, 이미영,안여진, 안여원, 안가연

        양금자, 손미숙, 최지연, 김영예, 심은경, 안미송장현정, 오정옥, 오은정B, 장주경 

        오정자, 조은정, 강양순, 오혜진, 김상희,

 

중간반: (: 17, : 10 )

* 남반: 이찬영, 유호은, 최민, 오수진, 추정솔, 안여민, 문유영, 김성찬, 김샛별이승행

        황선욱, 김현중, 문세종, 유준수, 장이은, 친구1,2

* 여반: 최인, 최경, 추이솔, 추네솔, 김신윤, 문유정, 이민지, 이민경, 이지온, 장민지

 

주일학교: (:13, :19)

* 남반: 김성광, 김성한, 신예성, 신예찬, 이서진, 이서인, 최흔성 김도윤, 최명장자영

        김제헌, 김유찬, 고이언

* 여반: 최은, 추다솔, 추여솔, 김지윤, 김정윤, 문유리, 신예림, 이주희, 장은유이서지

         이서해, 장자인, 정이담, 이민아 이지아 황선아 김가희 최다은, 유영서




* 22.8.11. 현재 집계 중. 총계 우선 반영, 교회 별 통계는 최종 집계 예정

        장   중   주   실    총     연보
       205   51   94   53   403     19,170,500     


신풍   69   24   26   12   131       4,796,500

동천   66    6    36   11   119       7,465,000

조례   36    8    16   19    79        2,230,000

대동   14    7     8         29        1,518,000

서인   10    6     6    1    23          910,000

강동    2    0     1           3

서진    1                2      3

LA      2           1           3          31,000

외부    5                       5       1,000,000

                                             90,000, 무명





Comments

서기 2022.07.10 09:01
(설명)
* 공회는 출발 초기부터 예배의 출결을 세밀하게 그리고 투명하게 공개해 왔습니다. 볼 수 없는 신앙 내면을 살피기 때문입니다.
* 강제를 배제하되 흐트러지는 방종을 어느 정도 막기 위해 공회는 교회 별로, 각 교회는 구역과 반사 별로 통계를 눈여겨 봅니다.
* 2011, 2017, 2021년을 비교할 의미가 있습니다. 피치 못할 사연은 있었습니다. 그런 사연이 모여 지며 신앙은 어느 날 해체 됩니다.


(비교)
2011년 8월 집회 :  513명 (정상)          2017년 8월 집회 : 477명 (내분)            2021년 8월 집회 : 381명 (방역) 
            남    여      총                        남      여      총                        남      여      총
장년반  109    157    266                                          238                                        194
중간반    44    42      86                                          99                                          39
주교생    76    85      161                                        140                                          68

신풍: 187 (장 97, 중 26, 주 64)        신풍: 146 (장 73, 중 29, 주 44)                신풍:  110 (장 64, 중 17, 주 24,  실  5) 
동천: 132 (장 63, 중 31, 주 38)        동천: 107 (장 59, 중 27, 주 21)                동천:  105 (장 60, 중  3,  주 25, 실 17) 
조례:  86 (장 34, 중 17, 주 35)        조례:  83 (장 42, 중 20, 주 21)                조례:    81 (장 32, 중 10, 주 13, 실 26)   
모덕:  44 (장 25, 중  3, 주 16)        대동:  44 (장 11, 중 11, 주 22)                대동:    42 (장 18, 중  7, 주 13, 실  4)
강동:  26 (장 14, 중  5, 주  7)        서인:  40 (장 17, 중  3, 주 20)                서인:    23 (장 10, 중  2, 주  3, 실  8)   
창동:  24 (장 20, 중  3, 주  1)        모덕:  30 (장 12, 중  9, 주  9)                L A :      6 (장  1,        주  1, 실  4)     
서진:    9 (장  8,  중  1)              창동:    9 (장  9)                              서진:      4 (                      실  4)
구례:    4 (장  4)                      강동:    7 (장  6, 중  0, 주  1)                강동:    3 (장  2,        주  1,) 
 L A :    1 (장  1)                      서진:    4 (장  4)                              창동:    1 (장  1) 
                                          LA  :    3 (장  2,        주  1)                모덕:
                                          기타:    4(장  4)                                외부:    6 (장  6)
 
     
(평가)
2011년 - 우리 공회 전체와 신풍교회가 '정상'일 때입니다. 설교 대신 '재독'으로 진행 되어 더 어려울 때였습니다.
2017년 - 공회 내 3 개 교회가 수백 건의 고소 고발에 나서며 공회 안에서 공회 비판과 탈퇴가 수 년간 이었습니다.
              3 개 교회의 내분에도 불구하고 서인과 대동이 개척을 하며 3 개 중심 교회의 자리를 거의 대신했습니다.
              동천의 감소는 교회의 일반 상황인 듯했고 창동은 내분을 제기 한 3개 교회가 참석을 막은 결과였습니다.
              신풍의 2011년은 서인 대동이 신풍 분교로 포함 되었고 2017년에는 교회 전체의 침체 분위기로 보입니다.
2021년 - 코로나 집합 금지로 모든 집회가 없어 진 상태로 불신 가정과 어린 신앙 및 수도권에 영향이 있었습니다.
            코로나를 감안하면 굉장한 모임이나,  이 풍랑 저 이유 등으로 전체적 후퇴가 있으면 그 것이 속화입니다. 

2022년 - 하나의 결과만 보면 편차가 많으나 세월 속에 이어 보면 흐름이 나옵니다. 올해 모습이 우리 내면입니다.
              한국교회도 예배당의 겉 모습과 교회의 각종 활동은 호황이지만 교회 내면은 급격히 해체 냉각 중입니다.
              주일과 평소 예배는 신앙의 필수라면 집회란 선택처럼 보이나 신앙 저력이므로 공회는 주력해 왔습니다.
              현재 세상과 교계와 우리의 신앙 상황이 심각함을 인식하여 2011년처럼 마음을 잘 모아 주시기 바랍니다.
              마음만 먹으면 어떤 제약도 없는 때를 주셨습니다. 끝없는 탈선의 시작과 시대에 맞서는 기로에 섰습니다.
Category
State
369,709 since 2005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