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사회의 기도 중 - 옥에 티

문답 / 발언

예배당으로 아끼고 조심해 주셨으면,
모든 분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이고, 신앙에 유익하도록 노력했으면 합니다.

주일 사회의 기도 중 - 옥에 티

서기 1 154 2021.11.21 11:38
21.11.21. 주전의 예배 사회 기도는 요즘 다른 기도와 비교할 때 모든 면에서 너무 좋았습니다.
몇달 전 등의 사회 기도가 분위기나 여러 면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습니다. 오늘은 표준입니다.

옥에 티가 하나 있었습니다.

기도 첫 부분에 '고난'의 표현이 성자 예수님이 아니라 성부 하나님으로 오해 될 수 있습니다.
고난, 희생, 사활 대속 등은 항상 2위 성자 하나님의 수고입니다. 성부와도 연관은 있습니다.


참고로,
1987년 이전 우리가 '새찬송가'를 사용할 때 새찬송가의 7장에서 원래 1절 두번 째 줄 가사는
'마귀를 이기신 성부여 오셔서'였습니다. 백 목사님께 삼위일체 교리의 오해 소지를 말씀 드려
'영광과 권능의 성부여 오셔서'로 변경 되었습니다.


1989.8.31, 백 목사님의 출상 예배 때 강행수 목사님이 예배 시작 기도를 맡아 잘 하셨는데
백 목사님을 '우리들의 영의 아버지'라는 표현을 했습니다. 히12:9 때문에 문제가 있습니다.
히12:9, '....모든 영의 아버지께 더욱 복종하여 살려 하지 않겠느냐' 성부에 해당 되는 표현이나
장례식에 격화 된 감정 때문에 나온 표현으로서 서부교회 교인들의 신앙에 부모 역할을 했다는
것으로 이해는 시켰으나 문제를 삼으면 문제는 됩니다.

일반적으로 흔하게 실수를 하는 것이고 또 그런 때라 해도 모두가 문맥을 통해 이해하는데
우리는 워낙 주목을 받고 또 트집을 잡히는 교회여서 모두에게 미리 안내를 드립니다.

[이 게시물은 서기님에 의해 2022-06-02 17:32:03 문답 / 발언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서기님에 의해 2022-06-02 18:29:17 문답 구자료에서 이동 됨]

Comments

교인 2021.11.21 12:23
주의 개선방향으로 살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듣고 넘어갈 부분이나 주요한 면은 반드시 살피지 않으면 반복 실수로 문제될 소지 많아서 문제가 되지 않도록 더욱 조심하며 노력하겠습니다.
Category
State
171,084 since 2005
163,972 since 202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