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신 김차경, 첫째 소식

일반심방 구자료 업로드

오수신 김차경, 첫째 소식

서기 15 528 2021.04.18 18:55
이 번 1월 6일에 결혼한 오수신 김차경 부부가 첫째를 가졌습니다.
올해 연말에 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동천 분들께 부탁합니다.
한 때 신풍도 아이들이 많았습니다. 많다 보니까 예배 때 어지럽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많이 주신다고 감사할 일이고 아이들이니 예배 때 소리가 나는 것이 자연스러운데 이를
불편하다 한 것은 우리 모두 우리 교회에는 아이들이 항상 많을 줄 알았던 것입니다.

이런 자세를 주님은 교만으로 봅니다. 섭섭하게 봅니다. 주님은 귀한 사람을 보내셨는데,
정작 우리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고 아이들이 많은 것은 당연한 줄 알았던 실수였습니다.
그 시절 동천에는 아이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먼저 된 자 나중 되고 나중 된 교회가 먼저 된다는 것은 성경인데 우리 모두 잊었습니다.
모두들 결혼에 열심을 내시고, 모두들 아이를 주시라고 열심히 기도하면 좋겠습니다.
기도하고 노력해도 안 주시면 받지 못하는데 미리 계획하고 조절하는 것은 좀 그렇습니다.

우리로서는 주시면 얼마든지 받겠습니다 라고 기도합시다. 그런 자세를 가지면 좋겠습니다.
19세라면 대통령 선거권을 가졌는데 결혼이 빠르다 하겠습니까?

부러운 마음과
존경하는 마음과
우리도 소망을 가지자는 부탁을 드립니다.


오수신 선생님, 축하합니다.
아이가 태어 나면 선생님 어릴 때처럼 소리를 많이 내면 곤란하니
김차경 선생님처럼 예배 때 소리 한 번 내지 않고 잘 자라는 아이 되게 해 달라고 미리 기도하기 바랍니다.

[이 게시물은 서기님에 의해 2022-07-12 22:14:47 일반심방에서 이동 됨]

Comments

심방부 2021.04.18 20:29
집안에 장남으로서 순종의 본을 먼저 보였으니 하나님도 보는 우리도 참 좋습니다. 대대로 순종의 자손이 이어지기를 기도합니다.축하합니다.^^
장주형 2021.04.18 20:43
축하 드립니다. 귀한 생명 잘 키울 수 있는 지혜 얻을 수 있게 기도하겠습니다.
사회 2021.04.18 20:44
아이 때문에 두 분은 부모라는 입장을 가졌습니다. 아이 때문에 가정 교회의 이제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갈수록 하늘을 향해 나아 가시고 두 분 때문에 따라 올라 가는 생명들과 주변이 더하기를 기도하겠습니다.
교인 2021.04.18 21:20
우주보다 귀한 생명 주심을 감사드리며 낳을수 있는 때 다산의 은혜와 함께 복된 신앙의 자녀로 잘 자라가기를 원하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교인 2021.04.18 21:45
반가운 소식이네요 축하 드립니다 복된 자녀로 자라기를 기도 합니다~^^
박현병 장신경 2021.04.18 22:03
축하드립니다 귀하고 복된 가정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귀한 생명 말씀으로 복되게 자라기를 소망합니다
대동교인 2021.04.18 22:10
너무 반가운 소식입니다~ 축하드립니다! 하나님 말씀으로 태교 잘 하시고 가정의 평안을 기도합니다
교인 2021.04.19 05:48
반가운 소식 축하드립니다.하나님의은혜로 살아가며 믿음의가정교회 되기를 기도합니다.
임연숙 2021.04.19 08:06
축하합니다.하나님의  은혜로 주신말씀  살아가며  기도합니다.
오은아 2021.04.19 10:36
축하드리며 앞날에 가정적 은혜가  더하여 지기를 기도드립니다.
여반 2021.04.19 14:51
반가운 소식입니다. 축하드리고 부모로서 기도하며 공회 귀한 일꾼으로 자라기를 소망합니다.
오은정 2021.04.19 16:07
오수신 선생님
아빠의 반열에 서게 된 것을 축하합니다.
건강한 아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아이로 출산되기 까지기도로 돕겠습니다.
이미영 2021.04.20 06:26
첫아이 축하드립니다. 아이가 자라며 강하여지고 지혜가 충족하여 하나님의 은혜가 항상 위에 있기를 기도합니다.
이영인 2021.04.20 07:32
한 생명은 온 천하보다 귀합니다.
어떤 아이를 주신다 해도 그는 그의 평생에 하나님 앞에 가장 귀한 인재가 됩니다.
두 분에게 맡긴 것은 믿음으로 잘 기르라는 뜻입니다. 매사에 앞 서 나가니 감사합니다.
차경 선생님의 만 30세까지 4명을 부탁합니다. 4명을 목표 달성으로는 생각하지 않기 바랍니다.
김희락 2021.05.14 06:59
천하에 비할 수 없는 귀한 생명을 20살에 얻다니, 부러워 죽겠습니다.
나는 왜 미리 알지 못했던가?
한없이 아쉽고 부러워하며, 출산의 복을 저도 나눠받기를 소망하며 축하 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Category
State
171,084 since 2005
154,026 since 202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