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천의 '신한나' 선생님, 첫째 소식공

일반심방

예배당으로 아끼고 조심해 주셨으면,
모든 분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이고, 신앙에 유익하도록 노력했으면 합니다.

동천의 '신한나' 선생님, 첫째 소식공

서기 11 319 2022.09.12 21:21
(동천 이야기)


신한나 선생님이 첫째를 쌍둥이로 가졌습니다.
한꺼번에 두 생명을 주셨으니 고생은 많겠고 열매는 두 배가 됩니다.
동천교회 쌍둥이는 오미희 선생님에 이어 두 번째가 됩니다.

110명이 출석하는 동천교회에 올해 4명의 새 생명이 태어났고, 5명째 아기가 이번 달 말이 예정이며
이 번 쌍둥이는 12월로 예상 됩니다. 올해만 7명이 됩니다. 세상이 뭐라 해도 복이며 부러운 일입니다.
내년을 기다리는 아이도 현재 2명이며, 더해질 듯하다 합니다.
동천에 출생이 많아 지면 신풍으로 결혼해서 올 대상이 많아 진다는 뜻이 됩니다.
이미 가기도 했고 이미 오기도 했습니다. 동천만 많아 지면 오고 싶어도 올 수가 없어 지니 안타깝습니다.

대략 헤아려 보니
신풍 > 동천 : 최종성 이영속 오미희 오수신   
        > 조례 : 정양호 박시현 이영종   
        > 대동 : 이영행 심혜원
        > LA  : 고혜주
동천 > 신풍 : 문병철 임연숙 김은빈 지이은   
      > 조례 : 문선애 박주병               
      > 대동 : 박현병 김민규                         
      > 서인 : 손희권 손성준
조례 > 신풍 : 장주형                                 
        > 동천 : 장신정                       
        > 대동 : 장신성 장신경 백은설 장유형
서인 > 동천 : 박지수

각 교회의 첫 손에 꼽을 인재들이 공회 내 다른 교회로 이동한 것은 결혼의 외형을 통해 파견이니 사명입니다. 새로운 산지를 받은 것입니다.
근래 결혼을 하면 소속 공회나 교회 밖으로 나가는 것이 흔한데 우리의 결혼들은 교회 안이거나 공회 내 이동이고 간혹 전도로 진행 됩니다.


참고로
신한나 선생님은 신성재 이명희 집사님의 장녀입니다.
현재 공회의 우리 노선에서만 5대째 신앙으로 내려오고 아기가 태어나면 우리 공회가 출발하던 1930년대부터 공회에서만 6대 신앙입니다.
백영희 목사님 직계도 현재 4대만 내려 간 상황입니다. 

디도서 3:9에서 세상의 족보 이야기는 피하라 했습니다. 그러나 디모데후서 3:14 신앙의 계통은 헤아려 알라고 했음을 기억하면 좋겠습니다.

Comments

사회 2022.09.12 21:23
초산에 두 명을 주셨으니 고생은 많겠으나, 원래 강한 분이니 잘 감당하리라 기대합니다.
배나 기도하며 맞으라는 뜻이니 더욱 복 된 그 날을 함께 기다리겠습니다.
교인 2022.09.12 21:43
5대, 6대의 신앙 계보가 정말 부럽습니다. 주 안에서 더욱 강건하시고 태중에서부터 귀한 아이로 기르시기를 바라며 축하드립니다.
최미자 2022.09.13 05:52
신앙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귀한 두 새생명에 감사하며 . 은혜가운데  복된 아이들로 잘 자라기를 기도합니다.
여반 2022.09.13 06:48
축하드립니다. 생명이 귀한 시대에 한번에 두 생명을 주셨으니 더욱 신앙 안에서 기도하며 잘 길러가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늘 결혼과 출산 위해서 기도하시는 주의 종의 기도의 열매가 계속되어 지기를 소망합니다.
교인 2022.09.13 08:36
건강하고 믿음의 자녀로 잘 자라가기를 기도하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미영 2022.09.13 11:52
축하드립니다. 한꺼번에 두생명을  받은 복이 부럽기만 합니다. 자자손손 이 공회 노선을 계대하여 빛이 되는 가정 되기를 소망합니다.
여반 2022.09.13 11:57
대를 잇는 복을 받아 가지고 또 이어가시니 복이며 감사일 뿐입니다. 귀하게 주신 자녀 신앙 안에게 기르시기를 기도합니다.
이영종 2022.09.13 19:26
축하드립니다! 주님께서는 감당하실 수 있는 현실 주셨다 했으니 쌍둥이를 가진 사람은 굉장해 보입니다. 잘 기를 수 있도록 주님께 기도드리겠습니다.
오은정 2022.09.13 20:11
몸은 힘들고 어렵겠으나 쌍둥이로 복을 더하여 주시니 감사하고 부럽습니다. 태중의 아이도 엄마도 건강과 순산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남반 2022.09.14 20:35
쌍둥이 축하드립니다. 신앙이 중심된 양육이 결국 남는것같습니다.
심방부 2022.09.14 22:26
아이가 귀한 이 시대에 할일이 많아 둘을 한꺼번에 주신 것 같습니다. 아기들 만나는 그날까지 몸 건강히 잘 지내시고 순산을 위하여 기도 드립니다.
Category
State
356,286 since 2005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