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0.10. 심방

개별심방

예배당으로 아끼고 조심해 주셨으면,
모든 분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이고, 신앙에 유익하도록 노력했으면 합니다.

21.10.10. 심방

서기 0 41 2021.10.10 12:13
(1차)
* 30대부터
93세 가시는 날까지 늘 교회를 기도하신 손양례 집사님, 우리 모두 우리가 살 날을 헤아려 보며 마지막까지 그렇게 살기를 소망해 보시기 바랍니다.

* 20대까지
예배당 바로 앞집이 손양례 집사님 댁입니다. 교회 청년 학생 모두 어릴 때 집사님 때문에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훗날 돌아 볼 때 나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나를 감사할 수 있도록 사는 것이 복입니다.




(2차)
사람은 마음은 악령과 성령이 늘 흔들어 놓습니다. 말씀으로 살고 싶은 마음은 성령이 주시고, 말씀을 잊는 마음은 악령이 줍니다. 말씀을 생각하며 살려는 노력이 성령으로 사는 것입니다.

Comments

Category
State
336,895 since 2005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