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교회 '주일학교 예배' - 방역을 감사하며

학생(주일학교, 중간반)

예배당으로 아끼고 조심해 주셨으면,
모든 분에게 깨끗한 모습을 보이고, 신앙에 유익하도록 노력했으면 합니다.

서인교회 '주일학교 예배' - 방역을 감사하며

서기 0 136 06.20 05:21

2년이 넘는 방역의 기간, 우리는 교회 문을 닫지 않았습니다. 막히면 막혔지 우리는 예배를 이어 왔습니다. 겨울 석 달이 지나고 봄이 왔습니다.

겨울의 석 달에 죽은 나무는 봄이 되어도 그대로입니다. 겨울 석 달을 버티고 생명을 지킨 나무는 봄이라는 기회를 주면 싹을 틔우고 자랍니다.

안 믿는 가정의 학생들은 방역 기간에 부모의 반대로 데려 오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기도했고 기다렸고 예배를 이어 가며 봄을 기다렸습니다.

지난 달 방역이 해제가 되었으나 방역 기간에 주변 교회는 대부분 주저 앉았습니다. 그리고 우리 주변에는 데려 올 학생이 더욱 많아 졌습니다.



이 예배를, 이 곳의 이 주일학교를, 우리 공회의 기둥이 될 수도권 교회가 되도록 우리는 '서인 분교'에서 '서인 교회'로 출발을 부탁했었습니다.

이런 날을! 이런 모습을! 수도권의 그 치열한 밀집도 안에서도 이 노선 우리의 신앙을 함께 지키며 전하는 이런 훗날을 소망하며 파송했습니다.

우리 공회 내부에서조차 서인교회를 인준하지 못하겠다는 바람에 교역자회가 둘로 나뉘었고 10여 년이 다 된 지금도 여전히 거부하고 있습니다.

거부하는 곳은 주일학교가 아예 없거나 믿는 가정의 몇 명만 출석하고 있습니다. 서인의 이 모습! 이제라도 열매를 보아 나무를 인준해 주셨으면.


우리도 우리 주변을 살펴 봅시다. 어떤 나무는 일찍 꽃을 피우고 어떤 나무는 가을에 피웁니다. 어떤 나무는 겨울에 혼자 꽃을 피우기도 합니다.

하나님이 맡기는 우리의 위치는 단 1 명도 같지 않고 다 다릅니다. 사명도 다릅니다. 그래서 주시는 모습과 때도 다 다릅니다. 자기를 찾읍시다.

꾸준히 바라 보며 낙망하고 실망하지 말고 인내로 자기를 돌아 보며 늘 주변을 살피다 보면 됩니다. 우리 교회 주교에도 기회를 주실 수 있습니다.


지금 공회는 LA교회에도 과거 서인처럼 세종처럼 동천처럼, 조례처럼, 강동처럼 한 가정을 파송하려고 추진 중입니다.

어떤 교회는 단기간에 자리를 잡고 우리를 앞 서는 곳도 있고, 어떤 곳은 철수를 할 순간도 있었으나 지금은 우리 옆에서 크게 돕기도 합니다.

어떤 곳은 가장 어려운 곳에서 너무 잘 번성하여 모두가 부러워 했으나 지금은 겨울의 기나 긴 잠에 빠져 동면의 날을 짐작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우리의 소망은 천국에서도 늘 계속 됩니다. 그런데 이 땅 위에서는 이 소망이 흔들리기도 하고 철회도 됩니다. 영원한 소망을 만드는 과정입니다.


일희 일비,

한 번 좋으면 다 된 줄 알고 너무 좋아 해서 탈이고 한 번 좋지 않으면 다시는 기회가 없다고 생각하며  주저 앉는 자세를 말합니다.

우리가 연약하여 일희일비를 벗어 나기는 어렵습니다. 반사 선생님 별로도 그렇고 부모들도 그렇고 우리 모두가 그렇습니다.

믿음 소망 사랑은 항상 있을 것이라 했습니다. 항상 이어 지는 소망이라야 참 소망입니다. 소망은 오늘보다 나은 다음을 바라 본다는 뜻입니다.

허망이 아니고, 허영도 아니고, 허세도 아닙니다. 실상으로  주실 것인데 우리가 방향을 잘 잡지 못하고 또 때와 기한을 섣불리 정하곤 합니다.


우리 모두에게 이제 10년을 넘어 서고 있는 서인교회가 자체 건물을 확보하고 이런 오후 예배의 모습을 보임으로 우리를 격려하고 있습니다.

서인교회는 과거 우리에게 격려를 받았을 것입니다. 우리가 격려하고 우리가 격려를 받기도 하고, 또 다시 어느 날 우리가 격려하면 좋겠습니다.

장년반 수백 명이 출석하는 교회도  주일학교의 오후 예배가 이 정도 되는 것은 찾아 보기 어려운 때입니다. 공회들은 그래도 사례가 있습니다.




Comments

Category
State
171,084 since 2005
152,786 since 202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